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부동산캐나다

budongsancanada
F5913C0B-2A93-4220-89F7-C873267F40D3
58714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522
,
전체: 581,054
부동산캐나다에 오신 여러분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메뉴 열기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977
9181
2020-08-04
온타리오 코로나 진정세 확연…연이틀 확진자 100명 미만

*온타리오 코로나 진정세 확연…최근 연이틀 확진자 100명 미만…88명(월), 91명(화)…

www.cp24.com/news/ontario-reports-88-and-91-new-covid-19-cases-over-past-two-days-1.5050367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61
9187
2020-07-24
<부동산캐나다 공지사항- 휴간안내>

 

본사의 여름 정기휴가(7월 27일~8월 1일) 관계로 7월 31일(금)자 신문은 발행되지 않습니다.

시빅데이(8월 3일) 연휴 후 8월 4일(화)부터 정상 근무하며, 다음 신문은 8월 7일(금)에 발행됩니다.
 

이에 따라 외부원고 및 광고 접수 마감일을 아래와 같이 알려드리오니 필자 및 광고주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8월 7일자 마감: 8월 4일(화) 오전 10

(*사전에 미리미리 원고와 광고수정 사항을 보내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 임직원 일동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60
9179
2020-07-24
“전원생활 즐기며 집에서 일하니 스트레스가 ‘확’...평소 꿈꿔온 삶이 현실로”

 

 코로나가 만든 새로운 풍속도..젊은 세대들 도심 벗어나 외곽으로 옮기는 현상 증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가 일상화 되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전원생활을 즐기며 일하려는 사례가 늘고 있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경치가 좋고 한적한 곳에서 여유로운 삶을 만끽하려는 평소의 꿈을 실현하는 새 풍속도가 나타나고 있는 것.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고객들 사이에 이러한 현상이 부쩍 증가했다.


 한 부동산 중개인은 “지난 2개월 동안 최소 5명의 손님이 도심 탈출을 위해 집을 매물로 내놓았다”면서 “어떤 사람들은 항상 집에서 일하는 것을 꿈꿔 왔는데 직장 때문에 도시에 머물러야 했다. 이제 그들에게 전원생활의 기회가 주어져 좀더 조용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은 다운타운 지역에서 어린 자녀를 키우는 가정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게 한다.

 그는 "이들은 더 큰 집을 원하기 보다는 야외공간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 아이들이 바깥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고, 여러 일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 것이 삶에 더 우선임을 안다"고 덧붙였다.


 프린스에드워드카운티(PEC)의 한 중개인은 “이곳은 좋은 인터넷 서비스와 커피숍을 포함한 일부 도시시설을 제공하기 때문에 매력적이다. 게다가 집값은 토론토의 절반 수준이며 그리 멀지도 않다. 가족을 만나거나 회의에 참여하려면 벨빌에서 기차를 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로열르페이지 필 소퍼 CEO는 "이미 기술적으로 가능했던 현상을 코로나 팬데믹이 부축인 것이다. 젊은 가족들은 원격으로 일하는 이점을 취하고자 토론토 외곽의 배리, 워털루 등으로 옮긴다. 이러한 트렌드가 이제 가속화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다고 해서 광역토론토(GTA)가 썰렁해질 것이라는 말은 아니다.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여전히 도시에서의 흥미진진한 삶을 선호한다. 또한 외곽은 도심의 복잡함과 천정부지의 집값을 피해 밀려드는 인파를 수용할만한 기반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효태 편집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59
9181
2020-07-24
토론토 제외한 대부분 업소들 본격 실내영업 시작

 

*24일부터 토론토, 미시사가 제외한 대부분 업소들 본격 실내영업 시작…

한식당 많은 쏜힐지역 업주들 기대감…

토론토는 내주쯤 풀릴듯…

https://www.cp24.com/news/gyms-spas-reopen-in-parts-of-gta-as-most-regions-enter-stage-3-today-1.5037237

 

*<코로나 속보>온타리오 신규 확진자 다시 급증, 24일 현재 195명(+92)…

윈저지역 57명, 40세 미만이 66%...

https://www.cp24.com/news/ontario-reports-uptick-in-new-covid-19-cases-today-with-more-than-50-new-infections-in-windsor-essex-1.5037522

 

*주말 토론토에 또 폭염주의보…

체감온도 40도 오르내리는 한증막 예보…

일요일 오후까지 계속…

https://www.thestar.com/news/starweather/2020/07/24/temperatures-30-c-to-return-to-toronto-this-weekend.html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24
9181
2020-07-23
온타리오 코로나 신규 확진자 103명으로 급감

 

*<속보>온타리오 코로나 신규 확진자 103명(-62)으로 급감…사망자 ‘0’…

https://www.cp24.com/news/ontario-reports-103-new-covid-19-cases-no-new-deaths-1.5035820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홈 개막전 1주일 앞두고 홈구장 못 구해…

미 펜실베이니아주, 코로나 우려로 토론토 PNC파크 사용 불허…

24일 개막전 류현진-최지만 맞대결…

https://www.cp24.com/news/pennsylvania-won-t-allow-blue-jays-to-play-at-pittsburgh-s-pnc-park-1.5034145

 

▲<코로나 시대의 단면>장기요양원(양로원)에 대한 가족 방문이 허용된 첫날(22일), 토론토의 한 요양원을 찾은 중년 부부가 92세 어머니를 면담하는 모습…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23
9179
2020-07-23
“클로버 콘도 유지하려면 돈 더 내야…아니면 계약 취소”

 

 분양자들 “상세 재무자료 확인해야”


 법정관리중인 크레스포드의 클로버 프로젝트(다운타운 영/웰슬리)를 인수(본보 6월12일자)한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분양자들에게 “더 많은 돈을 내고 유지하거나 계약을 취소하라”고 제안했다.
 

 이에 한인을 포함한 분양자들은 상세한 재무자료를 요구하고 나섰다. 기존 계약을 취소하고 더 높은 가격에 분양할 수 있는 내용 등이 담긴 컨설턴트의 분석 자료를 확인하자는 것이다.


 지난달 콩코드는 크레스포드의 부채 약 1억7,000만 달러를 지불하고 클로버 타워를 인수했다.


 콩코드는 법원에 기존 분양자들의 계약해지를 요청했으며, 이에 분양자측 변호사는 계약종료 전에 세부 재무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콩코드는 분양자들에게 유닛을 유지하려면 더 높은 가격을 내거나 계약을 해지하고 디파짓 금액과 이에 대한 이자를 환불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법원은 “토론토의 부동산 가치는 비밀이 아니며 분양자는 다른 출처를 통해 해당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입장을 비쳤다. 결정은 오는 27일(월) 내려질 예정이다. (김효태 편집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22
9178
2020-07-23
"세금보고 서둘러야…지원금 등 끊길 수도"

 

지난해 세금보고를 서둘러야 한다. 계속 미루면 정부 혜택이 끊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연방국세청에 따르면 코로나 긴급지원금(CERB)을 포함한 각종 수혜자 가운데 7월1일 현재 200만 명이 2019년 소득세를 신고하지 않은 상태다.


코로나 사태로 세금보고 마감일을 6월1일(당초 4월30일)로 연장했으나 여전히 많은 납세자들이 미룬 것. 이에 “가능한 빨리 신고를 하지 않으면 코로나 지원금 등 각종 혜택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국세청은 지원금 부정수급과 관련한 제보 9,500건을 접수했으며, 수혜자격이 없는데 챙긴 후 자진 반납한 사람은 46만 명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21
9181
2020-07-23
온주 코로나 신규 확진자 절반이 젊은층…안전수칙 외면 탓

 

온타리오주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22일(수) 현재 165명으로 전날(203명)보다 다소 줄었다. 그러나 40세 이하 감염자가 절반을 차지하는 등 젊은층의 안전수칙 외면이 심각한 상황이다.


그 동안 젊은층 확진자 비율은 상대적으로 매우 낮았지만, 최근 레스토랑과 술집 등의 영업이 재개되면서 이들의 감염률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날 온주의 누적 확진자는 3만7,942명, 사망자는 2,753명이다.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11만1,697명, 사망자는 8,862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20
9177
2020-07-23
평화통일 문예공모 대표작 선정..박이빈(글짓기)-김유빈(그림)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가 주관한 평화통일문예공모전(온라인)에서 캐나다 대표작에 박이빈(G8.글짓기), 김유빈(G9.그림) 학생의 작품이 선정됐다.
 

 ‘한반도 평화통일' 및 ‘2032 남북공동 올림픽 유치’를 주제로 한 이번 북미지역 문예공모전에는 총 103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분야별 심사위원(각 5명)이 ‘주제표현’ ‘창의성’ ‘완성도’ ‘홍보효과’ 등에 대한 심사를 거쳤다. 


 심사평에 따르면 박이빈 학생은 ‘우리 평생의 숙제, 평화통일’이라는 제목으로 한민족이 하나가 돼야 하는 숙제인 평화통일의 중요성을 글짓기 속에 잘 표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유빈 학생은 'We are one Korea'라는 제목으로 단순하면서도 많은 시사점을 함축한 그림을 제출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었다.


 이 작품들은 미국에서 치러지는 본선대회에 보내졌으며, 각 지역협의회 대표작들과 다시 한번 겨룬다. 오는 8월 15일 대상인 대통령상(1명, 200만원), 최우수상(2명, 각100만원), 우수상(3명, 각 70만원), 장려상(5명, 각 50만원) 등을 시상한다.


 한편, 이 대회는 참가대상인 유치부(JK)부터 고등학생(G12)까지 구분없이 채점하는 방식이라, 저학년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이에 토론토협의회는 본선 시상식 이후, 저학년에 일정한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재집계해 별도 시상식을 가진다.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 캐나다대사관, 토론토 및 몬트리올 총영사관, 한국교육원 등이 후원했다. (김효태 편집부장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
80719
9179
2020-07-23
부동산 ‘오픈하우스’ 재개…업계 활기 기대

 

부동산 '오픈하우스'가 24일(금)부터 재개되면서 업계는 활기를 기대하고 있다.
 

온주정부는 24일(금)부터 토론토와 필지역을 제외한 욕, 할턴, 듀람 등에서 중개인들의 '오픈하우스'를 허용한다.


'오픈하우스'는 지난 4월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금지했었다.


이와 관련,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는 “아직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가상투어를 권고한다. 불가피하게 오픈하우스를 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와 인원제한 등의 위생수칙을 준수하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더보기
위로가기